UPDATED. 2018-12-12 21:45 (수)
제주 예술단체․방문단, 中 하이난 최대 축제 참가
제주 예술단체․방문단, 中 하이난 최대 축제 참가
  • 이희진 기자
  • 승인 2018.11.14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하이난 MOU 이후, 문화․체육 등 본격 교류 시작

 

제주특별자치도는 중국 하이난성과의 문화, 체육, 대표포럼 등 우호협력을 강화하고 본격적으로 양 지역의 다방면 교류를 확대하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 11월 2일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와 중국 하이난성 션사오밍(沈晓明) 성장은 ‘제주-하아난 우호협력 강화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양 지역간 교류를 강화 ․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중국 하이난성에서 개최되는 지역 최대 축제인 환러제(歡樂節)에 예술단체, 공연단, 청소년 방문단 40여 명을 구성, 참여하기로 했다.

(사)한국예총제주특별자치도연합회(회장 부재호) 회장단과 지회장, 예닮무용예술원(대표 송덕실) 등은 하이난성 환러제에 참여해, 제주 해녀춤과 제주 물허벅춤을 공연한다.

제주 해녀춤과 제주 물허벅춤은 거친 환경에 당당히 맞서는 제주 여인들의 애환과 강인한 일상을 희망과 풍요로움을 형상화한 작품으로, 하이난 시민들에게 감동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제주의 자연유산과 문화유산을을 홍보하는 30여 점의 사진 작품으로 전시회를 개최해, 뛰어난 제주의 자연미와 함께 UNESCO 세계자연유산과 문화유산을 널리 알린다.

이외에도, 문화외교관으로 활약할 청소년방문팀은 홍보부스를 직접 운영해 3일 간 제주를 홍보하고, 양 지역의 축제와 문화역량을 살펴보는 기회를 갖게 된다.

제주도는 제주-하이난성과의 협약 체결 이후, 첫 번째 갖는 문화교류를 통해 양지역간의 교류협력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특히 양 지역의 문화, 체육, 대표포럼 등에 적극적인 상호 교류와 우호협력을 다져나가기로 했다.

제주특별자치도 조상범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자매결연 이후 양 지역의 교류실태를 파악하고 향후 지역대표축제의 상호교류 방문 등 내실 있는 협력관계를 만들어 나갈 것 ”이라며 “양 지역의 지속가능한 공동 발전 방안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