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2 21:45 (수)
원희룡 지사 “제주 감귤, 남북 평화와 농업 교류 신호탄 되길”
원희룡 지사 “제주 감귤, 남북 평화와 농업 교류 신호탄 되길”
  • 이도윤 기자
  • 승인 2018.11.12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감귤 200t 8년만에 평양행… 흑돼지 보내기 사업도 준비 중

'제23회 농업인의 날 기념대회' 참석해 한라산 현장 점검, 남북 교류사업 설명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11일 “감귤 보내기를 통해 남북교류협력의 각종 모범사례가 됐던 제주 감귤이 남북 평화와 농업교류에 신호탄이 되길 바란다”고 피력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이날 오전 10시 서귀포농업기술센터에서 열린 ‘제23회 농업인의 날 제주특별자치도 기념대회’에서 격려사를 통해 “당도 12브릭스(Brix)이상으로 엄선한 제주산 감귤 200톤이 오늘 아침 8시 군 수송기를 타고 북한으로 출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원희룡 지사는 “평양 남북정상회담 당시 답례품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송이버섯을 보냈는데 우리는 답례품으로 제주 감귤을 보내게 됐다”며 “북한의 주요 인사들을 비롯해 북한 주민들에게도 감귤 맛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11일 오전 8시 남측 군 수송기 C-130이 10kg 기준 제주감귤 5000상자(50t)를 싣고 평양 순안공항을 출발한 것에 이어 내일(12일)까지 총 4차례에 걸쳐 10㎏ 2만 상자가 북측에 전달된다.

 

제주도는 지난 1999년부터 2010년까지 12년 동안 감귤·당근 북한 보내기 등 ‘비타민C 외교’를 통해 교류협력을 선도해 왔으나, 지난 2010년 천안함 사태로 인한 5·24 대북조치와 UN 및 미국의 대북 제재로 인해 중단된 상태였다.

 

답례품으로 첫 북한 수송이 이뤄짐에 따라 지난 2010년 이5·24 대북조치 이후 중단됐던 제주 감귤보내기 사업이 재개될 것인지 관심도 집중되고 있다.

 

원 지사는 또한 “평양에 돈사를 지어놓은 상태인데 아직은 흑돼지를 넣어놓지 못했지만, 남북교류가 본격적으로 진행되면 제주 흑돼지도 평양에서 번식하면서 북한 주민들에게까지 제주 흑돼지의 우수성과 맛을 널리 전파하는 좋은 일이 일어날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도에서는 현재 흑돼지 양돈지원 사업을 비롯해 ▲감귤 보내기 사업 ▲제주-북한 평화 크루즈라인 개설 ▲남북한 교차관광 ▲한라산과 백두산 생태·환경보존 공동협력 ▲제주포럼 북측 대표단 참석 ▲남북 에너지 평화협력 사업 등 ‘5+1 남북교류 협력 사업을 추진 중이다.

 

원희룡 지사는 “어제(10일) 제주의 언론인들과 함께 허가를 받고 남벽분기점을 통해 백록담을 다녀왔다”며 “서울 답방 시 한라산 방문 가능성을 고려해 현장 상황을 점검했다”고도 전했다.

 

원 지사는 어제 한라산 방문 시 “백록담 분화구 안 착륙 방안과 기존 성판악 코스 헬기 착륙장 이용 방안을 실무적으로 검토 중”이라며 “인공 시설을 갖춰놓은 백두산과는 달리 한라산은 환경보존 차원에서 시설을 만들지 못했으니 헬기 착륙 여부, 백두산 천지물과 백록담 물을 합수하는 경우 등을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김정은 위원장의 한라산 방문은 평양 방문 시 문재인 대통령이 백두산에 오른 것과 짝을 이룬다”며 방문의미를 전하고 “남북정상의 한라산 방문을 통해 핵무기를 없애고 평화와 화해의 전환점이 되길 바란다”고도 말했다.

 

이 자리에서 원희룡 지사와 출입기자단은 ‘한라에서 백두까지’가 적힌 플랜카드와 제주특별자치도기, 한반도기 깃발을 들고 한반도의 평화를 염원하기도 했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농업인단체협의회(회장 정선태)이 주최한 제23회 농업인의 날 기념대회 개막식에는 도내 농업인들과 농업관련 기관 단체 등 1,500여명의 도민들이 함께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청정 제주 농업!’을 주제로 진행됐으며, 개막식은 개회선언, 농업인상 수여, 유공자 표창(26명), 도농업인단체협의회 개회사, 도지사 격려사, 축사, 농업인단체협의회 결의문 채택 순으로 진행됐다.

 

원 지사는 일반작물, 감귤, 친환경, 축산, 여성농업인, 유통가공 분야별 최고 농업인에게 수여되는 2018년 제주특별자치도 농업인상을 전달했다.

 

더불어 가락시장 양배추 하차거래 전환 예고에 따라, 이날 오후에는 박원순 서울시장을 만나 해양운송 물류비 지원을 위한 협조를 논의할 계획들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